QR 코드를 스캔하여 위챗에서
롤렉스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소냐 욘체바

롤렉스 시계에 담긴 이야기

불가리아 출신의 소냐 욘체바(Sonya Yoncheva)는 최근 오페라 음악계에서 떠오르는 스타로 주목받고 있는 소프라노입니다. 2010년, 롤렉스 홍보대사 플라시도 도밍고(Plácido Domingo)가 개최하는 세계적인 오페라 경연 대회인 오페랄리아(Operalia)에서 최우수상과 특별 문화예술상(CulturArte Prize)을 동시에 수상한 소냐 욘체바는 이후 유럽 전역에서 주연을 맡으며 전성기를 맞았습니다. 소냐 욘체바의 수많은 공연 중 가장 돋보이는 작품은 2013년 그녀가 주연으로 활약한 파리 국립 오페라단(Opéra national de Paris)의 라메르무어의 루치아(Lucia di Lammermoor) 입니다. 그녀는 이 작품을 통해 가장 주목받는 신인으로서 기량을 증명해보였습니다. 소냐 욘체바가 착용한 롤렉스 시계는 지금의 그녀를 있게한 파리라는 도시를 영원히 기억하게 해줍니다.

“성악을 해서 지금 이 자리까지 오게 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어요. 그저 가족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자랑스러운 사람이 되고 싶었죠.”

오페라는 가장 뛰어난 형태의 예술인 것 같아요. 연극, 음악, 지식, 전통이 모두 어우러진 장르이기 때문이죠. 공연을 직접 하는 사람이나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 모두 오페라를 통해 삶의 지혜와 마음의 평화를 얻고, 잊지 못할 멋진 순간과 감각들을 선물 받죠. 정말 놀라운 경험이에요.

어머니를 통해 처음 음악을 알게되었죠. 제가 성악을 하게 되리란 걸 본능적으로 아셨던 것 같아요. 결국 어머니의 직감이 맞았던 거죠. 어머니는 제 자신을 믿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었을 뿐 아니라,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많은 것을 희생하셨죠. 성악을 해서 지금 이 자리까지 오게 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어요. 그저 가족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자랑스러운 사람이 되고 싶었죠.

“지난 시간 동안 저는 롤렉스 시계와 늘 함께했어요.”

소냐 욘체바(Sonya Yoncheva)의 롤렉스 시계

2007년 파리의 시테 드 라 뮈지크(Cite de la Musique)에서 바로크 가수로 데뷔 무대를 가졌어요. 어렸을 때 바로크 음악을 했거든요. 파리에서 데뷔 무대를 가진 건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어요. 잊을 수 없는 초연 무대들의 대부분 역시 모두 파리에서였어요. 주연을 맡았던 라메르무어의 루치아(Lucia di Lammermoor)도 파리 오페라 극장(Opéra de Paris)이었죠. 제 경력에서 가장 화려했던 순간이 아니었나 싶어요. 벨칸토 레퍼토리를 처음 시도했던 공연이었으니까요. 몇 달 전에도 파리에서 돈 카를로(Don Carlos) 를 공연했는데, 제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인정받은 기분이 들어 정말 행복했죠.

이 롤렉스 시계는 2016년 파리에서 만났어요. 보자마자 사랑에 빠졌죠. 우아함 뿐 아니라 전통이 느껴졌거든요. 저의 모든 경력과 수많은 작품들을 함께 한 파리는 저와 운명이 아니었나 싶어요. 지난 시간 동안 저는 롤렉스 시계와 늘 함께했어요. 여행, 인터뷰, 공연, 리허설 등 항상 제 곁을 지켜주었죠. 때로는 실제 공연보다 리허설이 훨씬 재미있고 중요할 때도 있습니다. 저의 매일 매일이 롤렉스 시계와 함께입니다.

“제가 무대에 오르기 위해 쏟는 노력뿐만 아니라, 제 가족이 저를 위해 아낌없이 희생했던 모든 노력 뒤에 바로 제 롤렉스 시계가 있습니다.”